Forest Breeze - geometric

Have you ever walked through a forest, and experienced the cool breeze on your face, and listened to the rustle of leaves as they collide with one another? If you have done this, you will know the cool green power that put your mind at ease. But you don’t need to visit a forest to get this sensation. ‘Forest Breeze’ is here. Described in the Korean language as hanji buchae - hanji, traditional paper, and buchae, the Korean for hand-fan – this reinterpretation of the fan visually and functionally captivates those unique moments of forest life. 

The design, based on the tree, provides a forest-like experience, especially for those who collect fans of different sizes and proportions. Colours include white, pink, green, and yellow, the colours that can be experienced in trees of all four seasons. And when not in use, it can be enjoyed in the home as a free-standing work of art, a miniature manmade tree, that stands without a holder.
 

숲 속을 걷다 보면 기분 좋게 선선한 바람, 나뭇잎들이 부딪히며 만드는 평화롭고 시원한 소리에 더위도 식히고 마음도 편안한 순간을 경험해 본적이 있을 것이다. 숲에서 부는 바람, 한지부채는 사람들이 한번씩 경험해 보았을 만한 기분 좋은 순간을 시각적, 기능적으로 반영한 부채이다. 전주의 한지 장인이 뜬 수제 한지, 직접 대나무를 키우고 다듬는 부채 장인 만든 부채살과 선면, 김현주 작가가 염색한 한지와 직접 다듬은 손잡이가 더해져 완성되었다. 촘촘한 대나무살에 한지를 여러 겹 붙여 빳빳한 부채는 내구성이 좋을 뿐 아니라 적은 힘으로도 시원한 바람을 일으켜 준다. 

나무를 형상화한 디자인으로 크기와 비례감이 다른 부채들 모아두면 숲과 같은 시각적 경험을 제공한다. 흰색, 분홍색, 녹색, 노란색으로 사계절 나무에서 볼 수 있는 색감을 담았다. 또한, 거치대 없이 스스로 세워지게 디자인하여 인테리어 오브제로써 사용할 수도 있다.   

Forest Breeze - geometric
'숲에서 부는 바람' 한지 부채, 직선형
Quality is the aim and the result: the layers of Hanji paper sealed onto a strong bamboo framework is made to last, it becomes an extension of the hand, and generates a cool breeze with the very slightest of efforts.
Forest Breeze - geometric, pink
Forest Breeze - geometric, white
Forest Breeze - geometric, yellow
Forest Breeze - geometric, green
Forest Breeze - geometric, package
The oldest fans known to us date from the 14th century BCE, and were found in the tomb of the Egyptian pharaoh Tutankhamun. The first known evidence of the fan in Asia are Korean, in the form of a lacquered fan handle from a tomb in Dahori. It is thought to have been made before the three ancient kingdoms of Goguryeo, Baekje, and Silla, which came to dominate the Korean Peninsula during the Three Kingdoms period at the start of the Common Era. It is believed that one Goryeo monarch presented fans on Dano Day to those who did good deeds. This gave rise to a custom that exists to this day, in the practice giving fans on the day of the summer dress is everywhere. So, fans have been with us and widely used since ancient times. They were valued highly, and presented as royal gifts.

Perhaps there is a renaissance of the fan underway in our times, because these beautiful machines have multiple uses that could make our contemporary lives far pleasanter. In addition to cooling us in the heat of the day, the fan protects us from the sun, it blocks unwanted wind, and it prevents dust from reaching our faces. Fans made with Korean hanji paper simultaneously remind us of the grandeur of the past and provide elegant decoration for the modern home when not in use.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부채는 투탕카멘의 피라미드에서 발견된 것이다. 동양에서는 한국 다호리 고분에서 출토된 ‘옻칠된 부채 자루’가 가장 오래된 부채로 여겨진다. 약 2천 년 전 원삼국 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신라 시대에 한지가 발명되며 부채는 급속도로 성장했다.

고대 시대부터 널리 사용되던 부채의 쓰임은 예전보다 줄어들었으나, 사실 우리가 모르고 있는 부채의 쓰임도 있다. 더위를 식히는 것 외에 햇빛을 가리거나, 찬바람이나 먼지를 막거나, 풍류를 즐길 때도 함께하는 것이 부채였다. 한지로 만든 부채는 그림을 그리거나 시조를 적어 집안을 장식하는 좋은 오브제이기도 했다. 그리고 무엇보다 품격 있는 선물로 오랫동안 사랑받아 왔다. 고려의 한 임금은 더위가 시작되는 단옷날이 되면 좋은 일을 많이 한 사람에게 부채를 선물했다고 한다. 좋은 일을 많이 한 사람에게는 더 많은 부채를 주어 웃어른이나 은혜를 입은 사람에게 선물할 수 있도록 했다. 선물 받은 귀한 부채는 더운 여름 요긴하게 사용되었고, 이것이 시초로 단옷날 부채를 선물하는 풍습이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Dyeing the handmade Hanji paper
The hand fan’s bamboo components are grown and trimmed by Korean artisan; this handmade Hanji paper is then worked by Kim HyunJoo at the prestigious KHJ Studio, and hand-finished there with a wooden handle.
Design process